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어제도 오늘도 부메랑을 쏘아대는 너와 나에게

"구부러진 장미는 거울을 탓하지 말라"

류근일 칼럼 | 최종편집 2017.06.17 05:06:4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류근일 칼럼

 정치와 정쟁과 인준 청문회를 지켜보자면
'구부러진 거울'이란 말을 떠올리게 된다.
소련 시절 작가 비탈리 구베레프가 '구부러진 거울'이란 소설을 썼고,
이 소설이 1960년대엔 영화로 만들어졌다. 그리고 2007년엔 다시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구부러진 거울이란 "장미가 구부러졌으면 거울 탓 하지 말라"는 뜻이다.

 사람은 누구나 약점, 단점, 창피스런 과거사, 실수, 잘못을 가진 채 산다.
그렇지 않은 100 % 품행방정 사례가 물론 없을 리야 없겠지만
대다수는 그저 비슷비슷한 수준의 '탓'을 가지고 산다.
이걸 다 들추고 따지기로 한다면 이 세상에 살아남을 자가 더 많을지 더 적을지는
정히 알 수 없다. 이 점에서 한국의 장관, 국무총리 되기란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기보다 힘든 일이다.

 중요한 건 역지사지(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기)를 해야 하리란 점이다.
상대방이 약점을 들킬 때 "사실은 내게도 저런 약점이 있지..."라고 하는
양심의 찔림을 느껴야 하리란 점이다.
그렇게만 할 수 있다면 "내로남달(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스캔들)'은
적잖이 사라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민정(民政) 파트의 사전 체크와 인준 청문회와의 엄격성을 시비하는 건 아니다.
그래야만 하는 세상이 되었고, 당연히 그래야 한다.
다만, 이 과정은 "남의 눈의 티는 보면서 제 눈의 들보는 보지 못 한다"고 한
성서구절을 연상시키면서, 우리네 인간군(群)의 그만그만한
'도토리 키 재기' 싸움을 돌아보게 해 우울하고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우리 개개인은 남보다 특별히 더 우월한 존재도 아니고 더 깨끗한 존재도 아니며,
더 의로운 존재도 아니다. 그 누구라도 자신이 도덕적 선민(選民)임을 자처하는 건
그래서 아주 위험하다.
언제 어떻게 그렇지만은 않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밝혀질지 모를 일이기 때문이다.

천주교 미사엔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라는 공동기도문이 있다.
이게 아마도 모두가 흠결을 가진 채 사는 인간들의 어쩔 수 없는 한계에 대한
궁극적 해결책이란 뜻일지 모르겠다.
인간이 인간을 탓하기엔 이미 모두가 다 오염돼 버렸다.
그러니 하늘의 구제를 청할 수밖에.

 나 지신을 생각해서라도 서로 불쌍히 여겨야만 나도 살고 너도 산다.
그러나 공공사회와 정쟁에선 이게 안 된다.
숙명인가? 어쨌든 씁쓸하다.
자신에게 되돌아올 것을 충분히 예감하면서도 우리는
오늘도 내일도 여전히 부메랑을 쏘아대며 살아간다.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류근일 / 전 조선일보 주필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