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 주재 외교관 아니므로 특권 대상 아냐"

北 "미국이 외교행낭 강탈, 깡패국 증거!"

北외무성 대변인 "주권침해·극악한 도발행위…준열히 단죄·규탄"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12:33:0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북한 외무성이 장애인권리협약(CRPD) 회의에 참석한 뒤 귀국하려던 북한 대표단의 외교행낭을 미국이 강탈했다고 주장했다.

北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1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진행된 장애인 권리협약 당사국 회의에 참가하고 돌아오던 우리 대표단이 뉴욕 케네디 공항에서 미국의 불법 무도한 도발 행위로 말미암아 외교신서물(외교행낭, diplomatic package)을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北외무성 대변인은 “공항에서 美국내안전성(국토안보부) 소속이라는 인물들과 경찰을 포함한 20여 명이 외교신서장(diplomatic courier certificate)을 지참한 우리 외교관들에게서 외교신서물을 빼앗으려고 깡패처럼 난폭하게 달려들었다”고 주장했다.

北외무성 대변인은 “우리 외교관들이 완강히 저항하자 이놈들은 완력을 사용해 강제로 외교신서물을 빼앗아가지고 달아나는 난동을 부렸다”면서 “대표단이 타게 돼있는 비행기 탑승구 앞에 대기하고 있다가 달려든 것은, 사전에 짜놓은 각본에 따라 감행됐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北외무성 대변인은 “이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주권침해행위, 극악한 도발행위”라면서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정부의 이름으로 준열히 단죄·규탄한다”고 밝혔다.

北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은 이번에 저들이 저지른 망동이 앞으로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면서 “유엔본부가 위치하고 있고 유엔총회를 비롯한 국제적 회합의 마당으로 돼있는 뉴욕의 한복판에서 주권국가의 외교신서물에 대한 강탈행위가 벌어진 것은 미국이라는 나라가 불법, 무법의 깡패국가임을 보여주는 뚜렷한 실례”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北외무성 대변인은 “또한 외교신서물에 대한 무지막지하기 짝이 없는 강탈행위가 판을 치는 뉴욕이 과연 국제회의 장소로서 적합한가에 대해 국제사회는 심중히 고려해봐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이번에 감행된 주권침해 행위에 대해 우리 측에 설명하고 정부차원에서 공식 사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北외무성의 주장에 美국토안보부 측은 "우리가 압류한 것은 '외교행낭'이 아니며 이들이 갖고 있던 여러 개의 미디어 관련 내용물이었다"면서 "유엔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돌아가는 이들은 미국 주재 또는 유엔 주재 외교관이 아니기 때문에 '면책특권'이 없다"고 반박했다고 美폭스 뉴스가 보도했다.

참고로 외교행낭과 그 내용물은 ‘외교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 가운데 ‘문서 불가침’ 조항에 따라 재외공관 주재국 정부나 제3국이 행낭 소유국 동의없이 확인할 수 없다.

美‘AP통신’에 따르면 데이비드 라판 美국토안보부 대변인은 “북한 대표단들은 유엔에 주재하는 외교관이 아니므로 외교행낭이라고 주장하는 것도 검색을 면제받을 외교적 특권이 없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데이비드 라판 美국토안보부 대변인은 “북한 대표단들이 물품 검사를 하려고 하자 물리적으로 되찾으려고 했으나, 국토안보부 요원들에 의해 제지당했다”면서 “공격행위는 북한 대표단들이 먼저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