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법래부터 이상화까지, 뮤지컬 '나폴레옹' 신스틸러 6人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09:18:4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뮤지컬 '나폴레옹'의 신스틸러 바라스, 푸셰, 가라우의 강렬한 매력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바라스'는 귀족 출신의 정치가이자 장교로 국가보다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는 권력자로, 실력파 배우 김법래·박송권·조휘가 맡았다.

20여년 넘게 무대에서 주역을 맡아온 김법래는 깊이 있는 목소리와 연기로 클래식한 시대극에 어울리는 중후한 매력의 소유자다. 그는 의자에 기대며 날카로운 눈빛으로 바라스를 표현했다. 

박송권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명성황후'의 정의롭고 반듯한 이미지에서 탈피해 악역의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다양한 작품의 장르와 캐릭터에 따라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조휘는 굳게 다문 입매 등으로 바라스의 어두운 면을 드러냈다.

푸셰와 가라우는 나폴레옹을 나락으로 떨어트리려 하는 탈레랑의 보좌관이자 사설탐정. 두말할 나위 없는 탄탄한 연기 내공과 무대 장악력을 가진 임춘길·황만익·이상화 배우가 캐릭터 포스터로 그 모습을 담아냈다.  

팔방미인 임춘길은 악역이지만 미워할 수 없게 만드는 매력의 모사꾼 푸셰를 그려냈다. '시카고', '맘마미아', '지킬 앤 하이드' 등 17년 동안 섬세한 연기와 감성으로 캐릭터를 살려낸 황만익은 자신만만한 미소로 가라우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영화와 TV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활약하는 이상화는 뮤지컬 첫 데뷔를 앞두고 있다. 그는 강변가요제 수상자 출신다운 숨겨진 가창력으로 무대 위의 새로운 감초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아시아 초연인 뮤지컬 '나폴레옹'은 로마제국 이후 가장 넓은 유럽을 정복한 인물 나폴레옹의 여정을 웅장하고 강렬한 음악과 스펙터클한 무대로 담아낸 작품이다. 7월 15일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관람료 6만~14만원.

[사진=쇼미디어그룹]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