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초선의원 "조국·조현옥, 책임 통감하고 거취 밝혀라"

안경환 낙마에 '青 인사검증' 문책론 격화

文대통령,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 강행키로 "치킨게임 멈춰야"

김민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8 11:58:3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인장 위조 및 허위 혼인신고 등 논란 끝에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 초선 의원 10명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인사실패를 인정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자질부족,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등 인사실패를 바라봤다"며 "우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이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스스로 밝힐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번 성명에는 국민의당 김경진·김삼화·손금주·신용현·이용주·이태규·장정숙·채이배·최도자·최명길 의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검증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이 도저히 모를 수가 없는 사안을 의도적으로 대통령에게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국민들은 알고 싶어 한다"며 "청와대가 강제 혼인신고 사실을 언론보도를 보고 알았다면 무능의 극치이고, 알면서도 은사에 대한 보은지심으로 대통령께 보고를 누락했다면 불충의 극치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인수위원회가 없이 출발한 정부를 너그럽게 보려는 국민의 인내도 이미 한계에 달했다"라며 "5대 비리 공직배제 원칙은 이미 누더기가 됐고, 5대 원칙을 비웃듯 지명되는 장관 후보들의 행진에 국민은 헛웃음을 웃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한 "새 정부 초기에 늘 있는 기대감 폭발현상을 정권에 대한 확고한 지지로 착각한 정부들이 어떤 운명을 맞았었는지 꼭 살펴보라고 고언하면서, 강경화 후보자에 대한 임명시도를 멈추라고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을 강행하려는 것에 대해서도 "치킨게임을 멈추라"고 비판했다.

양순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당장 강경화 임명 강행이라는 액셀레터에서 발을 떼고, 브레이크를 밟고 핸들을 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순필 대변인은 "대통령이 끝까지 밀어붙여서 야당을 굴복시켜 겁쟁이로 만든다고 해서 정부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게 결코 아니다"라며 "만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을 끝내 강행한다면 상처뿐인 영광만 남을 뿐이다. 소탐대실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충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싸움을 먼저 걸어온 것은 야당이고 청와대와 여당은 결코 피하지 않겠다'며 호기를 부리는 것은 못난 변명일 뿐"이라며 "국민의당이 총리 인준에 대승적으로 협조한 것처럼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승적으로 결단해 강경화 임명 강행을 포기하시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경화 후보자 임명 취소를 거듭 촉구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