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문제대책위, ‘서울광장 사용 승인’ 즉각 취소 요구

"3년 연속 동성애축제 허용? 서울시민 짓밟는 만행"

“동성애 옹호 박원순 시장, 서울시장 자격 없다”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6 15:30: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동성애퀴어축제 조직위 측의 서울광장 사용신청을 받아들인 서울시의 결정에 대해, 시민단체가 “박원순 시장은 건전한 천만 서울시민을 짓밟는 만행을 중단하라"고 규탄했다.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는 15일 오후 2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라를 동성애국가로 만들고자 하는 박 시장은 건전한 천만 도시 서울시장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선민네트워크,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등 61개 범종교, 범시민단체로 구성된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서울시는 대한민국 많은 시민이 즐겨 찾는 서울광장에서 어떻게 음란물과 성적일탈 행위가 버젓이 일어나도록 방치하고 있느냐"고 거세게 항의했다.

동성애퀴어축제 조직위 측은 다음달 15일 서울광장에서 행사를 열겠다며 서울시에 광장사용신청을 냈다. 이 행사는 국내에서 열리는 동성애 행사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서울시는 2014년과 지난해에도 조직위 측의 서울광장 사용신청을 받아들여 종교계와 시민단체의 거센 반발을 초래했다.

대책위는 "서구의 타락한 성문화를 옹호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또 다시 국민들의 강력한 반대를 무시하고, 3년 연속 대한민국-서울시를 상징하는 서울광장을, 성적일탈을 부추기는 동성애자들의 음란축제 현장이 되도록 만들었다"고 성토했다.

대책위는 “그동안 서울광장에서 열린 동성애축제를 보면 차마 입에도 담기 힘든 이름의 단체가 각종 음란물을 판매하는 등 사회 공공질서를 파괴하는 행위가 광범위하게 일어났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행사참가자들은 자신들의 반사회적 행태에 항의하는 시민들을 향해 온갖 조롱을 일삼고 동성애를 반대하는 기독교인을 '혐오세력'이라고 매도하는 반사회적 행동도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서울광장조례'를 인용하면서, “서울시는 광장 사용승인을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광장 이용 등에 관한 서울시조례는, ‘서울시장은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방해하거나 혐오감을 주는 행사가 진행될  경우 광장사용을 중단시킬 수 있다’는 규정을 담고 있다.

대책위는 “동성애에 빠졌다가 탈출한 탈동성애자들이 서울광장에서 동성애 축제를 하지 못하도록 박 시장에게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무시당했다”며, “박 시장이 진정으로 소수자 인권을 위한다면 동성애자들보다 더 소수집단인 탈동성애자들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탈동성애 인권운동을 벌이고 있는 이요나 목사는 “동성애자들의 사생활을 옳다 그르다라고 단정지어 판단하는 것은 옳지 못하지만, 동성애 합법화는 사회윤리 도덕에 어긋난다“고 했다.

이 목사는 “박 시장은 2년 전 미국의 한 언론과 인터뷰를 하면서 ‘한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국가가 되길 바란다’고 말할 만큼 동성애에 각별한 애정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며, “제발 지금이라도 그만둬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책위는 서울광장 사용 불허를 촉구하는 공식 서한을 서울시에 전달하면서, “서울의 얼굴이자 천만인의 모범인 서울시장은 동성애 축제를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