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언론·방송' 장악 저지에 사활 건다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 출범

강효상 "공정·중립 부르짖던 민주당, 정권의 방송으로 되돌리려 해"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4 19:02:1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를 출범, 언론의 공영성 지키기에 사활을 걸었다. 정부와 여당의 방송장악 시도에 대한 대응으로, 국회청문회·국정조사 등 가용 수단의 총 동원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야당이 된 후에 위원회에 '투쟁'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처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방송 장악 의도를 철저히 파헤치고 저지할 수 있는 힘을 갖기 위해 투쟁위원회로 이름을 붙였다"라며 "투쟁력 위주로 활동이 돌아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은 대선 전부터 방송관련 개정법을 통해 공영방송 경영진을 흔들고 노사 합작을 시도해왔다"며 "방송과 언론 장악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고 집요하게 시도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 근거로 임기가 3년 남은 김용수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을 고삼석 위원으로 교체한 것을 거론하기도 했다.

정 원내대표의 말에 위원장을 맡은 강효상 의원도 입을 맞췄다.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강 의원은 "국회에 들어와 이런 이름의 위원회를 맡을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며 "입만 열면 방송의 공정·중립성을 부르짖던 민주당이 입에 침도 마르기 전에 방송을 또다시 정권의 방송으로 되돌리려 한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현 정권이 뿌리를 두고 있는 김대중 정부는 집권 초기부터 방송법 개정처리, 정부에 비판적인 보수신문 사주를 구속하는 등 언론탄압을 자행했다"며 "노무현 정권도 한겨레 사장, MBC사장 임명 등 이념 코드 인사로 공영방송사를 장악하고 언론시장 전체를 황폐화시켰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앞으로 투사라는 심정으로 선봉에 서서 위원회 활동에 임해달라"며 "투쟁의 첫 걸음을 떼는 오늘, 문 정부의 향후 행보를 대응하고 선제적으로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대 국회부터 "언론환경이 기울어져 있다"며 언론 개혁을 내세웠다.

그러나 당시에는 대부분 보수성향 인사들을 비난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KBS 고영주 이사장에 대해 집요하게 반대한 일이 대표적이다. 최민희 전 의원은 당시 고 이사장에 대해 "일베에서 영웅이자 수호신"이라며 비꼬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5.9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자 정부와 민주당은 언론개혁을 기치로 내걸고 언론을 관리하는 자리에 진보인사들을 집중 배치하고 있다. 고삼석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을 재임명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는 ▲정보 ▲투쟁 ▲홍보 ▲법률 ▲대외협력 ▲조직 등 6개 소위를 구성해 다각도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원내 간사에는 민경욱 의원이, 원외는 윤기찬 변호사가 임명됐다. 대변인에는 원내 김정재 대변인과 원외 정준길 대변인이 지명됐다.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