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측 주장 특별한 의미 부여 어렵다"

北, 문재인 정부에 '6.15 공동선언' 성실이행 요구

조선중앙통신 "민족 화해·단합의 기초, 북남관계 문제해결 출발점"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13 10:30:5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북한이 남북관계 경색 국면의 책임을 한국에게 돌리며 ‘6.15 남북공동선언’의 성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이 발표된 때로부터 17돌이 되여 온다”면서 “온 겨레는 반세기 이상 지속돼온 불신과 대결의 역사를 화해와 단합, 평화의 통일의 새 역사로 바꿔놨던 소중한 시대를 그리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6.15 공동선언은 민족의 화해·단합의 기초이며 북남관계 문제해결의 출발점”이라면서 “이미 실천을 통해 그 정당성과 생활력이 뚜렷이 확증된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6.15 공동선언의 흐름이 계속 이어져왔다면 북남관계는 복잡한 우여곡절을 겪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또한 조국통일 위업 실현에서는 이미 커다란 진전이 이룩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를 언급한 뒤 “그러나 사대와 외세의존, 동족대결에 환장한 괴뢰보수패당은 집권 10년 간 북과 남이 공동으로 합의한 선언을 전면부정하고 북남관계를 도륙내는 反민족적 죄악을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한 “이명박 패당은 6.15 통일시대를 ‘잃어버린 10년’으로 모욕했다”면서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 3000’은 “북남관계를 불신과 대결의 관계로 몰아갔다”며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박근혜 패당 역시 ‘한반도신뢰프로세스’, ‘드레스덴 선언’, ‘통일 대박’ 따위의 체제대결론을 흔들며 북남관계를 완전히 결단냈다”면서 “한줌도 못되는 친미 매국역적들 때문에 6.15선언이 가져다준 민족 공동의 소중한 성과와 업적들이 깡그리 말살당하고 겨레의 머리 위에는 조선민족멸살을 노린 핵전쟁의 검은 구름이 짙게 드리우게 됐다”고 억지를 부렸다.

‘조선중앙통신’은 “현 남조선 당국이 한편으로는 북남관계 개선을 운운하면서 다른 편으로는 미국의 反공화국 압살 책동에 편승하고 있는 것은 역사의 교훈을 망각한 어리석은 짓”이라고 문재인 정부까지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反민족적이며 시대착오적인 대결정책 답습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보수패당의 비참한 전철을 밟을 뿐”이라면서 “6.15 공동선언 이행에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번영의 출로가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앞두고 각종 매체를 동원해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북한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지난 10일 사설을 통해 “6.15 공동선언은 북남관계와 자주통일 위업 수행의 길에서 획기적인 전환 국면을 열어놓은 민족적 사변”이라고 큰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들의 주장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해마다 6.15, 8.15 등이 도래할 때 마다 북한은 이 같은 주장을 일관되게 피력했다”며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굳이 의도를 분석하자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일종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